부산 쌍둥이 돼지국밥 부산


제주도의 고기국수를 먹으면서 늘 드는 생각인데

부산에서 먹은 돼지국밥하고 참 비슷하고 일본 돈코츠 라멘하고도 참 닮았다는 것이다.

그래도 우리 입맛엔 우리 음식인지 일본 돈코츠 라멘이 맛있다 맛있다 해도

이렇게 아주 가끔 제주도에 와야 먹을 수 있는 고기국수 (난 자주 "돼지국수"라 부르는) 가 훨씬 맛있다.

정말 처음 먹었을 때는 어찌 이런 음식이 있나 싶었다..ㅋㅋ

그리고 부산에서 돼지국밥을 먹었을 때는 정말 고기국수랑 참 닮았다 싶었다.

부산에서 먹은 돼지국밥은 지난 겨울 무진장 추웠던.. 아마 부산에서는 그날이 작년 겨울에

제일 추웠던 날로 기록되었다는 것 같은데.. 그날 먹었었다..

그때 PIFF 광장에서승기호떡을 먹었었는데..

ㅋㅋㅋ

대연동에 있는 쌍둥이 돼지국밥집이다.





추운 겨울날 뜨끈한 국밥을 먹을때 처럼 기분 좋을때는 참 드물다.

그런 의미에서 왜 날씨 따뜻한 남쪽에 이런 국밥들이 많은지 그게 참 궁금하다.




이때 밥때는 조금 지났던 때라 기다리지는 않았었지만 사람들이 가득 들어차 있었다.

우리 옆 테이블에는 아이들 둘이 와서 밥을 먹고 있었는데 동네 꼬마들이었는지

아지매들이 많이 먹으라 반찬도 챙겨주며 돈도 안 받고 밥을 먹고 갔다. ㅎㅎㅎ

뭔가 훈훈한 모습.. ㅋ




돼지국밥 정식으로 먹었다

뽀얀 국물에 돼지고기 수육이 듬뿍(이었으면 좋겠었겠다만) 까지는 아니었고

그래도 많이 들어있었다. 국물이 생각보다 무겁고 느끼하지는 않았다.

시큼한 간장에 고추가루가 풀어져 있었고 거기에 와사비를 풀어서 찍어 먹는데

무언가 어색한 조합이었는데도 맛은 괜찮았다.





정식은 수육하고 같이 나오는데 수육은 삼발이 위에 접시가 올라가고

그 밑에 약한 불로 수육이 식지 않게 나왔다.

수육이 정말 보들보들하고 기름진 것이 매우 고소한 맛이었다.

제주도의 돼지고기들은 조금은 퍽퍽하지만 비계도 훨씬 밀도 있고 고소한 맛이고

고기도 massive 한 느낌인데 여기서 먹은건 아주 부드러운 맛..




이렇게 차려놓은 것을 바라보자니 오길 잘했다는 기분이 ㅎㅎㅎ

그리고 여기도 양파 절임이 나왔는데 괘지고기와 양파절임은 말했지만서도

베스트 커플이다. 돼지국밥에 수육까지 같이 먹으면 너무 느끼할 것 같지만서도

가끔씩 오는데 정식으로 먹어야 그래도 골고루 먹을 수 있으니 ㅎㅎㅎ

어차피 다 먹을꺼면서 ㅎ





역시 돼지국밥은 이렇게 정구지 무친 것을 풀어서 새우젓을 국밥에 같이 섞어 먹어야 제맛이다.

이렇게 국밥 말아먹고 문을 열고 겨울 찬바람을 맞을 때 그 시원한 느낌이란 ㅎㅎ

덧글

  • 레드피쉬 2011/07/07 17:11 #

    쌍둥이 돼지국밥은 이미전국구 국밥집이죠ㅎㅎㅎ

    잘보고갑니다!!
  • skywalker 2011/07/08 12:59 #

    오죽하면 저까지 다녀왔겠습니까?ㅋ
  • 레키 2011/07/07 23:43 #

    - 학교다닐때 정말 자주가서 먹었는데... 수백 정말 맛있죠 ㅠㅠ ...오랜만에 보니 침넘어가네요. 시간도 시간인지라... 에고; 잘보고 갑니다~
  • skywalker 2011/07/08 13:00 #

    맞아요 이름이 수육백반이었어요 ㅋ 올리면서도 침이 츄르릅ㅜ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니클로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