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알려지지 않은 공작산 생태숲 그리고 수타사 홍천



홍천에 사는 친구에게 예전에 홍천에 어디가 좋냐고 물어 보니.. 

망설임 없이 수타사가 좋다며.. 

수타사 한번 가 보라고 했다.. 

하지만, 그때 한참 홍천에 왔다갔다 하는 동안에는 가볼 수 없었다.. 

그러다가 이번에 홍천에 어디가 좋을까 고민하다가.. 

수타사는 홍천 시내에서 가깝기도하고.. 

그리고 가리산이라던지, 삼봉휴양림 같은 경우는 너무 유명해지기도 한데다가.. 

너무 멀다.. 

홍천 시내에서도 삼봉 휴양림은 한시간반에서 두시간은 더 들어가야 한댄다.. 

홍천은 전국에서 면적이 가장! 넓은 곳이기 때문!!!







그래서 이번에는 수타사를 향해 갔다.. 

하지만, 수타사는 수타사보다 최근 개장한 공원이 아주 좋았다.. 

수타사가 있는 곳은 공작산이라고 하는 곳이다.. 

그 공작산의 공작은 그 공작 맞다.. 

그 꼬리를 펼치는 그 공작.. 

공작산은 산세가 공작이 날개를 부채모양으로 펼친 모양이라고 해서

그렇게 이름 붙었다고 한다.. 

거기에 생태숲이라고 해서 큰 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여기가 참 조용하고 깔끔해서 너무 마음에 들었었다.. 
 








사실 생태숲이랄것 까지는 없고.. 

아주 깔끔하게 잘 정리된 공원같은 느낌이다.. 

사실 자연보호라던지 산림자원의 측면에서 본다면야.. 

이건 자연보호와는 완전히 반대쪽이기는 하다.. 

그냥 산 아래를 쫘악 밀어버리고 조경공사만 한 거니깐 말이다.. 

그래도 이정도 공원은 어디에 내놓아도 깔끔하고 조용한 그런 공원이다.. 











수타사를 지나서 나와서 그 뒤를 둘러싸는 곳이 공작산 생태숲 공원이다.. 

수타사까지 가는 길에는 작은 호수도 있고.. 

그 호숫가 주위로 작은 오솔길도 있다.. 

그 길을 따라 걸어 들어가는 길이 아주 시원하고 상쾌하다.. 

작은 오솔길이 낙엽과 흙이 쌓여서 폭신하다.. 






공원 중간중간에 이렇게 작약, 수국 그리고 여러 종류의 꽃들이 많이 피어 있었다.. 

꽃이 더 많이 있었으면 좋았을 것을. .

얼마전에 갔었는데 꽃들이 많아서 너무 좋았었다.. 

그리고 중간중간에 나무와 꽃들에 푯말이 붙어있었다.. 

공원에 있는 글씨들도 귀여웠다.. 표지판도 귀여운 모양이었다.. 








꽃잔디는 이미 꽃들이 다 졌다.. 

전에 중앙박물관 앞의 화단에는 꽃잔디가 완전 뺴곡하게 피어 있었었는데.. 

요렇게 쪼금씩 남아 있으니 또 그것도 귀여운 모습이었다.. 








와옹!

이런 곳에 이렇게 태극권을 하는 멋쟁이 할아버지들이 있었다.. 

여기 멋진 곳이었구나.. 

시골이라기 보단 굉장히 여유로운 어느 다른 먼 곳에 여행온듯한 느낌적인 느낌!!








홍천군에서 돈을 많이 들여서 공원을 만들어 놓았는데.. 

뭐 모든이들을 다 만족시킬수는 없을 일이다.. 

누군가는 돈 들여서 자연을 파괴해 놓았다고 싫어할 수도 있겠지만.. 

또 누군가에게는 조용하고 한적하고 걷기 좋은 공원이어서 마음에 들었다.. 

생긴지 3년밖에 되지 않는 아직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그런 곳이다.. 

한편으로는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고 싶은 마음도 있고.. 

또 다른 한편으로는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지 않고, 나만 조용히 알고 있고 싶은 그런 마음도 있다.. 










정작 수타사는 아주 작고 특별할 것 없는 절이었다.. 

수타사에는 대적광전이라는 건물이 유명하고.. 

절 안에 성황당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었다고 한다.. 

원래 수타사는 壽陀寺 라고 쓰는게 아니고 물 수 자를 썼었다고 하는데.. 

수타사 계곡에서 하도 사람들이 물에 빠져 죽어서 이름을 바꾸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그 앞에는 이렇게 맑은물이 흐르는 얕은 개울이 있다.. 

아이들이 아주 신났다.. 

수타사 계곡은 여기서 좀 떨어진 곳에 있기는 하지만.. 

사람들은 여기서도 많이 놀고 있었다.. 

여름에는 정말 사람들이 많을 것 같다.. 

좋은 곳을 알게 되어서 좋다.. 

기회가 되면 또 가보고 싶은 곳이다.. 









유니클로 달력